메뉴 건너뛰기
  • home
  • HOME
  • 외식정보
  • 외식뉴스
제   목 외식업체 86% "코로나19로 고객줄어"…평균 감소율 29% 2020.02.14
부제목 업소 600곳 대상으로 코로나19 첫 확진 전후 2주간 비교
							외식업체 86% "코로나19로 고객줄어"…평균 감소율 29%
업소 600곳 대상으로 코로나19 첫 확진 전후 2주간 비교  


(서울=연합뉴스) 조성흠 기자 =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(코로나19)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외식업계 10곳 중 9곳이 고객 감소를 경험한 것으로 확인됐다.
한국외식업중앙회 산하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14일 코로나19에 따른 외식업계 영향에 대해 긴급 조사를 한 결과, 조사 대상 업체의 85.7%가 이번 사태로 고객이 감소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.
이번 조사는 외식업중앙회 회원업소 600곳을 대상으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첫 발생한 지난달 20일 전후 2주간의 고객 수를 비교했다.
고객이 감소한 업체들의 평균 고객 감소율은 29.1%로 조사됐다.
서비스 유형별로는 방문 취식 고객이 감소한 업체가 87.3%, 포장 주문 고객이 감소한 업체가 57.8%, 배달 주문 고객이 감소한 곳이 37.5% 등으로 나타났다. 
모든 유형의 고객이 줄었지만 그나마 배달 주문 고객은 덜 줄어든 것이다.
지역별로 고객이 감소한 업체는 경기(93.2%)에서 가장 많았고, 인천(70.7%)에서 가장 적었다.
평균 고객 감소율은 제주(38.4%) 업체들이 가장 높았고, 경상(23.2%) 업체들은 가장 낮았다.
업종별로는 일식·서양식(90.5%)에서 고객 감소가 많았고, 치킨 전문점(69%)이 가장 적었다.
평균 고객 감소율 역시 일식·서양식(33.6%)이 가장 높았고, 치킨 전문점(16.7%)이 가장 낮았다.
외식산업연구원은 "일선 업체의 피해 완화를 위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 마련이 시급하다"고 밝혔다.
josh@yna.co.kr

신종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