메뉴 건너뛰기
  • home
  • HOME
  • 외식산업정보
  • 최신뉴스
제   목 12월 세계식량가격지수 보합세…하락 '일단 멈춤' 2019.01.13
12월 세계식량가격지수 보합세…하락 '일단 멈춤'


(서울=연합뉴스) 조성흠 기자 = 지난해 12월 유엔식량농업기구(FAO)의 세계식량가격지수가 161.7포인트로 전월 161.6포인트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13일 밝혔다.
이에 따라 지난해 6월부터 계속된 하락세가 일단 멈췄다.
지난해 전체 평균은 168.4포인트로 전년보다 3.5% 하락했다.
품목별로는 곡물이 전월보다 1.8% 오른 167.1포인트를 기록했다. 
밀은 아르헨티나의 강우량 증가와 러시아의 수출 물량 제한으로 값이 올랐고, 옥수수 역시 남반구 지역의 기상 상황에 대한 우려로 가격이 상승했다.
육류는 전월보다 0.8% 상승한 163.6포인트였다. 가금육과 쇠고기는 가격 변동이 거의 없었으나 돼지고기 가격이 브라질의 수요 증가로 일부 회복됐다.
유지류는 전월보다 0.4% 상승한 125.8포인트로, 10개월 연속 하락 끝에 반등했다. 팜유 가격이 국제 수요 증가에 따라 상승한 결과로 풀이됐다.
유제품은 전월보다 3.3% 하락한 170.0포인트로, 7개월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. 버터와 치즈, 전지분유 가격이 뉴질랜드의 수출 증가로 하락했다.
설탕은 전월보다 1.9% 하락한 179.6포인트를 기록했다. 최근 인도와 브라질의 공급 증가가 하락세의 주요인으로 분석됐다.
josh@yna.co.kr

[로이터=연합뉴스]

<저작권자(c) 연합뉴스,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>